건강정보센터


암·질환 건강정보

게시물 상세
호흡기 질환 예방
호흡기 질환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건강 습관을 알려드립니다!

1. 적정한 습도유지를 위한 수분 섭취

건조한 환경일수록 감기 바이러스 침투가 쉽게 일어나기 때문에 평소 따뜻한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하루 수분 섭취량 평균 6-8잔, 1-1.5ℓ 정도.
- 실내 습도 조절을 위해 젖은 수건을 걸어두거나 식물, 숯 등을 곳곳에 놓아두면 도움이 됨.

01.jpg

 

 

2. 급격한 체온 변화 주의!

공기는 코를 통과함으로써 폐로 전달되는데, 갑자기 차갑거나 뜨거운 공기를 마실 경우 코 막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급격한 온도 변화를 일차적으로 막아줄 수 있는 마스크 착용.
- 초봄에는 얇으면서도 보온성이 뛰어난 옷을 겹쳐 입는 것이 좋음.

02.jpg



3. 규칙적인 운동으로 면역력 강화

일조량이 적고 야외활동이 줄어드는 겨울철은 비타민D 부족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규칙적인 운동을 권장합니다.
- 일주일에 3번, 하루 30분이상씩 햇볕을 쬐며 운동.
  (갑자기 움직일 경우 경직된 근육과 뼈에 무리가 생길 수 있으므로, 각 10~20분 정도의 준비 운동과 마무리 운동은 필수)

03.jpg



4. 충분한 숙면으로 피로감 해소

충분하게 휴식하고 깊이 자면 면역력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
잠자는 시간을 지나치게 줄이거나 불규칙한 수면습관을 갖고 있으면 스트레스 지수가 높아져 면역세포 기능을 떨어뜨리게 되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다.
- 가능하면 일정한 시간에 잠들고 일어나도록 하고, 최소 7~8시간의 숙면 권고
- 쉽게 잠들지 못하는 편이라면, 카페인 섭취가 너무 많지는 않은지 침실의 빛이 잘 차단되는지, 잠자기 전에 과식하는 습관은 없는지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

04.jpg

 

 

5. 청결한 실내 환경 유지

밀폐된 실내에서는 생활 속 먼지를 비롯해 음식을 조리할 때 발생하는 오염물질, 전기·전자제품을 사용하면서 나오는 화학 오염물질이 계속해서 쌓이기 때문에 실내 환경 관리가 필요하다.
- 실내 청소에 신경을 써야 하며 침구를 깨끗하게 유지하고 적절한 환기가 필요
- 미세먼지가 심한 날을 제외하고는 하루 2-3번 정도, 창문을 활짝 열어 10분 이상 환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창틀은 물걸레를 사용해 주기적으로 닦아주고, 방충망 역시 붓으로 먼지를 털어 내거나 청소기로 먼지를 흡입하도록 한다.

05.jpg




이전글
다음글 감기에 관한 잘못된 상식